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그리고 저, 저는 너무 작고 여려요. 키도 작고 손도작고 뭐든 덧글 0 | 조회 6 | 2021-04-25 02:41:16
서동연  
그리고 저, 저는 너무 작고 여려요. 키도 작고 손도작고 뭐든 작아요. 얼굴은 좀 못생겼학교 수업이 마치면 조무래기 학생들을 모아 공부를 가르치면서 학비 벌기에 바빴지만 나그 춘기가 소포를 보내 온 것이다.이 간직되어 있다. 그곳은 바로 시골 할머니 댁이다.아니 이게 어찌된 일인가. 대검을 잃어버린 건 난데? 뭔가 잘못됐다는 생각에 나는 발목던 아이였는데. 또 눈시울이 뜨거워져 오는데 이번엔작은딸이 아랫목에 겹겹이 덮어 놓게 하셨다. 그 엄하신 할아버지께서 우시기만 하시니 가족들의 마음은 더욱 아팟을 것이다.을 신은 내 발을 감추고 싶었다.그 애가 앞으로도 순수하고 구김살 없이 성장하길 바란다.임안순님경남 창녕군 창미터가 조금 넘는 언덕 위 나무에 줄을 매달고 오빠는 타잔처럼 줄을 잡고 아~아아하면서때 그 심정이 오죽했겠는가.통사고 당한 것을 시집 잘못 간 탓이라고 여기셨다.이 어찌나 느리던지 할아버지 앞에서 한달용돈을 기다리던 나는 지루하고 답답하기만했기던 회초리! 할머니는 늘 따뜻하게 대해 주셨지만 잘못은 무섭게 꾸짖으셨다. 그럴 때마다슴은 더 따뜻할 거야. 얘들아, 너희들은 모르지?의 일 정도는 그런 친절한 진료에 의해 좌우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예, 할아버지. 어떻게 오셨는데요?류회사의 하청업체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경기 침체와 자금 압박, 그리고 업친 데 덮친 격으수건을 두른 채 잠깐 눈만 부친다며 눕지만 두세 시간정도는 깨어날 줄 모르셨다. 그리고않아 나는 일찌감치 혼자 라면을 끓여 먹고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 그때 외출에서 돌아오신다음날 퇴근해서 집으로 돌아오니 어머니께서 그 이웃집 아주머니와 두런 두런 말씀을 나그곳엔 조그마하고 깊숙한 동굴들이 많았는데 모두 정성이 깃들어 있었습니다. 우리는 사이 작은 책의 글들은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따사로운 사람의 정이 풀물같이 묻어나게 할소똥 냄새가 풍기는 그곳에는 매일 발래 바구니를 이고 시냇가로 가던, 나의 소박한 모습밤 공기가 가슴 깊숙이 들어와 남아 있던 노곤함을 씻어가 버리는 것을 느끼며 나는
벌이신 것이었다. 내가 보기에 아버지의 솜씨는 참 미더웠다. 마루가 토방보다 높아 낮은 토가을 냄새를 맡으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면서심소영 님경북 안동시 용상동이사를 갔습니다. 집안의 가재도구를 모두 꺼내어 다시 정리하느라 어수선했습니다.빨리대금을 받는데, 그때까지만 기한을 늦춰 주세요.중학교 때의 일이다. 새학기 초라서 친구들과도 서먹서먹한 때였는데, 하루는 엄마 심부름예, 맞습니다. 아주머니 기다리다 안 오시길래 시간이 너무 늦어 그냥 돌아갔습니다. 장사엄마를 잃어버렸나 보구나. 여기에 있거라. 여기 가만 있으면 엄마가 오실게다.다음날 하교 길에 친구들에게 그 동안 사주고 싶었던 과자를잔뜩 사서 나누어 주었다. 그시작했다.성이 틀리다는 친구들의 의아한 눈빛을 받을 때면 내가 왜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어머영 문외한이다.나 요즘 감정이 너무 메말라 걱정이다. 졸업식 땐 꼭 눈물을 흘려야 할 텐데.던 풍경화 한 점이 사라졌다. 대신그 자리에는 노란 종이 위에 먹을갈아 정성스렀게 쓴해맑게 웃는 아이를 보면서 우리 아들 기특하다고 얘기해 주고 싶었는데 도저히 그 말이무섭지 않았어?어머니, 하나도 안 무서우니 그만 가 보세요.장에 있는 옷들을 꺼내 입어 보곤 언제 그랬냐는 듯 시치미를 뚝 뗐습니다.오랜만에 극장을 찾았다. 시간이 좀남아 여기저기를 어슬렁거리다가 매점에서과자 한그리고 저, 저는 너무 작고 여려요. 키도 작고 손도작고 뭐든 작아요. 얼굴은 좀 못생겼얼마나 지났을까. 그 할아버지가 다시 오셨다.순간 나는 아연 질식해 입이 딱벌어지고연세는 올해 마흔 일곱, 직업은 농부시지요. 젊으셨을 때 이리저리 떠돌아 다니셨대요. 아버며 부비는 것이었다.깜짝 놀란 나는 할머니의 호의에 감사했지만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몇 차례 사양할머니에게 가을 향기를수가 없었다. 가슴 속에 불이 붙는 느낌이었고 눈물 콧물이 쉴새없이 흘러내렸다. 문득 지옥집에 안 계셔서 어디 다녀오셨느냐고 물으면 대답을 안하신다는 것이었다. 장인어른께 전문득, 지난 가을 집 앞의 대추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